“지역사회를 위한 생동감있는 허브”는 최근에 도서관의 주문(呪文)이 되었습니다. 또한 이 말은 종종 도서관에서 기대하는 책의 역할이 줄어들었다는 것을 가리키는 문구입니다. 마찬가지로 “도서관은 더 이상 책에 관한 곳이 아니며, 요즘에는 (        )을 할 수 있는 활발한 커뮤니티 허브를 대표합니다.” (빈칸에는 “모임에 참석”, “3D 프린터로 무엇인가 만들기”, “사업 시작”, “직업 상담”, “강의 듣기” 또는 책 읽는 것을 제외한 거의 모든 활동으로 채워집니다.) 이러한 움직임의 배경에는 사람들이 더 이상 책을 보관할 도서관이 필요 없다는 것입니다. 이제는 책을 쉽게 구할 수 있고 값 싸게 살 수 있기 때문에 도서관이 지역 사회에서 살아남아 계속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려면, 책으로부터 벗어나 다른 것으로 변화해야 합니다.

그러나 일본에서 흥미로운 새로운 발전 모습이 이러한 이론의 방향을 바꾸고 있습니다. Takeo, Ebina, Tagajo 및 Takahashi의 도서관은 일본 최대의 서적 및 미디어 소매 업체인 Culture Convenience Club / Tsutaya (이하 CCC)와 협력하여, 극적인 새로운 “서점”을 만들었는데, 이 것은 스타벅스나, 때로는 풀 서비스 레스토랑 및 대중 주점과 함께 도서관이 있는 서점을 갖추고 있습니다. 결과는 대단했습니다.

아래 내용이 그들이 일하는 방식입니다.

이 새로운 도서 센터는 다양한 면애서 기존의 일본과 미국 도서관 모델에서 크게 벗어나 있습니다.

첫째, 도서 센터는 본질적으로 지정 관리자 시스템하에 CCC에게 위탁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도서관, 동물원 및 박물관과 같은 공공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 일본 지방정부가 민간 기업과 계약하도록 허용합니다. 그래서 일본 공공 도서관의 약 20%는 이 시스템에 따라 민간 기업에 의해 운영합니다. 다케오 (Takeo) 시립도서관에서는 도서관에 서점이 부속되어 있는 것이 아닙니다. 모든 시설은 신축 또는 중요한 기존 시설의 리모델링으로 도서관 / 서점으로 통합하여 처음부터 신중하게 설계되었습니다. 이 도서 센터의 대부분은 약 20만에서 30 만의 도서 자료를 보유하고 있으며 서점 섹션은 바닥 공간의 대략 20 %에서 25 %를 차지합니다. 일반적으로 CCC와 지방정부는 프로젝트의 자본 비용을 공유하는데 이는 공공 – 민간 파트너십의 주요한 장점 중 하나입니다.

이러한 시설은 일반 도서관처럼 운영되지 않습니다. 첫째, 도서관과 서점의 모든 직원은 CCC에서 고용, 교육 및 관리합니다. 도서 센터는 일주일에 7 일, 모든 공휴일을 포함하여 하루 12 시간 열려 있습니다. 도서관 자료는 CCC가 자사의 서점에서 사용하는 것과 동일한 라이프 스타일 분류 시스템 (미국에서 사용되는 BISAC 서점 분류 시스템과 유사함)을 사용하여 분류됩니다. 이용자는 도서관 소장 책이든 서점에 비치된 책이든 관계없이, 도서관 내에서 원하는 그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책과 함께 도서관을 나가고 싶다면 책을 대출하거나 구매해야합니다. 이 도서관 시설의 중점적인 부분은 분명히 책에 있습니다. 도서 센터는 Wi-Fi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많은 도서관들의 보유하고 있는 다량의 도서 검색 PC는 부족합니다. 대부분의 일본 사람들은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만일 이용자가 자신의 기기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태블릿을 1시간에서 2시간 동안 프론트에서 빌릴 수 있습니다.

어떻게 판단하든, 이 새로운 도서 센터는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새로운 The Tagajo 도서관 방문 이용자는 CCC가 인수하기 전에 비해 1,521% 증가하였으며 대출은 350% 증가했습니다. 다른 지역의 경우에도 171% ~ 269% 증가했습니다. 고객 설문 조사를 통해 보면 전통적인 도서관 모델에 비해 만족도가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지역 사회는 기존 모델을 운영하기 위해 지출한 것보다 그렇게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기존 라이브러리보다 2 ~ 3 배나 많은 시간동안 열려 있는 활기찬 새 시설을 갖게되었습니다.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교훈

일본과 미국은 문화가 다르지만 이 새로운 도서 센터 모델은 지역에 관계없이 고려할만한 가치가 있는 혜택을 제공합니다.

  • 도서관과 서점의 통합. 분명히 일본 모델의 성공 이유 중 하나는 일반적으로 서점만 사용하는 고객을 끌어 들일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서점 고객은 대부분의 서점에서 찾을 수 있는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고 깊이있는 도서를 선택할 수 있으며 도서관 고객은 인기있는 도서를 읽기위해 일주일이상을 기다리거나 그 책을 사기위해 다른 서점을 방문하는 대신 즉시 구매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받습니다.  그것은 모든 독자가 기관이 독자적으로 할 수있는 것보다 그들이 원하는 자료를 찾을 가능성을 높입니다. 이것은 모든 이용자에게 도서관이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것보다 이용자가 원하는 자료를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입니다.
  • 다각화 된 자금 조달. 미국의 공공 도서관은 거의 대부분의 예산을 (92%) 지방 정부와 주 정부의 세금 수입으로 자금을 지원받고 있습니다. 이는 세금 인상을 기피하는 대중과 연금 및 기본 서비스. 서점과 스타벅스의 상업적인 수입 흐름을 추가하면, 도시 세수에 대한 비용을 크게 늘리지 않고도 CCC 도서 센터의 개관 시간을 두 배 이상 늘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도서관 이용양을 3배 처리가 가능합니다. 또한 세금 지원과 달리 소매 수익은 도서관의 비즈니스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증가합니다.
  • 공공 / 민간 파트너십. CCC와 지방 정부는 이 새로운 도서 센터의 자본 비용을 공유하기 때문에 지역 사회가 결코 스스로 감당할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도서관을 구축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새로운 서점을 운영합니다. 모두에게 도움이 됩니다.

이 기사는 일본의 새로운 도서 센터 모델로 부터 제기된 대화의 겉면만 언급하였을 뿐이였지만 앞으로는 활발한 토론이 반드시 있을 것입니다. 즉, 하나의 시작점이 된 것이 분명합니다. 도서관을 활기찬 지역 사회 허브로 바꾸고 싶다면 일본의 증거에 따라 책을 두 번 취급해야 한다고 제안합니다.

By Steve Coffman / Volume 41, Number 6 – November/December 2017 / Online Searcher